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며 ‘손님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다’라고 말해 망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르자 식당 주인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