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의 맛’에서 이찬원이 트로트가 아닌 발라드를 부르며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