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에 출연한 박서준이 박소담을 위해 직접 그늘막을 자처해 보는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