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강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훈훈한 비주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