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홍글씨'가 함정 파놓고 꾀자 걸려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