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등 해외 유학생이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 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