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을 연상시키는 뽀얗고 토실토실한 웰시코기의 치명적인 뒤태를 보고 있자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