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이 사뭇 싸늘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