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3학년 시절부터 학교 책상에 엎드려 자다가 자신의 예상 신장보다 현저하게 자라지 못했다는 남성의 슬픈 사연이 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