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시티가 파이낸셜 페어플레이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유럽축구연맹으로부터 2년간 UEFA 클럽 대회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