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을 사려던 과욕이 비극을 부른 사건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다수의 중국 매체는 지난 1월 한 20대 청년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샤오 왕은 8년 전인 지난 2011년 가족들 몰래 ’장기 밀매’를 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당시 17살이었던 그는 키도 크고 체격도 듬직했다. 건강이 최고의 자산이었던 어린 그는, 자신의 신장을 팔고 2만 2000위안 (약 371만원)을 받았다. 그가 신장을 판 건 다름아닌 아이폰 4를 사기 위해서였다. 당시 그는 친구들에게 자랑하기 위해 신장을 팔아서까지 아이폰을 샀다. 신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