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검사와 기소검사를 분리하는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발언에 검찰과 일부 언론에서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같은 검찰 내부 분위기와 달리 한 현직검사가 SNS에 수사와 기소 분리가 매우 바람직하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고 나서 주목된다.‘수사-기소검사 분리는 극단적 주장’, ‘기소권 빠진 검찰은 사법경찰로 전락’,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권력형 부패사건에 장애를 가져온다’ 등의 반론을 두고 이 검사는 기소권이 검찰에게 주어진 천부인권이 아니라며 검찰이 수사와 기소, 공소유지, 형집행 과정을 독점하는 것이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