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주인만 바라보며 살아온 강아지에게 주인의 빈자리는 어떤 걸로도 메꿀 수 없기 때문에, 강아지에게 주인과의 이별이란 너무나도 가혹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