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성 물질이 있을 수 있는 바닷물을 그대로 부산항에 버리는 운송업자가 포착돼 충격을 안겨줬다.